최종편집 : 2020.10.28 14:31 |
이이재 의원, “국민생선 ‘명태’, 생산기반시설 없이 복원 가능 한가 ”
2015/09/11 16:17 입력
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+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
지난해 이어 올해도 해양심층수취수관 및 전문생산동 증설 예산 반영 안 돼
g4.jpg
 
[강원=삼척동해조은뉴스]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가 성공을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생산기반 확충을 위한 예산이 올해도 확보가 안 된 것으로 밝혀졌다. 
 
지난 10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이재 의원(동해·삼척)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‘한해성 종묘생산 기반시설 구축사업’ 자료에 따르면, 명태 등 한해성 어종의 대량생산을 위해 종묘생산 기반시설 구축을 통한 수산자원회복 사업의 체계적 추진을 위해 2016년 예산으로 4억1,000만원 반영을 요청했으나 정부안에 전액삭감 된 것으로 나타났다.
 
g4-2.jpg
 
한해성 어류의 특성 상 해양심층수(연평균 수온 4℃) 사용이 불가피하나, 연구기관* 내 자체 취수라인이 없어 대량생산이 곤란한 상황이다.
 
현재 해양심층수수산자원센터에서 ㈜강원심층수에 연간 3억원 상당의 민간심층수를 구입․사용 중에 있다.
 
또한 현재(9.2 기준) 명태 치어 6만3,000마리(10~14cm)를 사육 중이나, 어종의 특성 상 체장이 커질수록 깊은 수심의 수조가 필요하기 때문에 전문 생산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.
* (기존) 사육용 수조(수심0.8m 및 1.4m) 27개 → (추가) 사육용 수조(수심1.5m 및 2m) 16개
 
이이재 의원은 “명태는 질병과 환경 변화에 민감하며 새끼 명태에 대한 기초연구가 처음이기 때문에 30cm 크기로 자랄 때 까지는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 학계의 입장”이라면서 “국민 어종인 한해성 종묘(명태 등)의 대량생산체계 구축 등을 통해 수산자원회복을 위해 내년 예산에 반드시 반영시켜야 한다”고 밝혔다.
 
[ 삼척동해조은뉴스 news@sdgoodnews.co.kr ]
삼척동해조은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
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@sdgoodnews.co.kr
삼척동해조은뉴스-살기좋은 주민공동체 창조(www.sdgoodnews.co.kr) - copyright ⓒ 삼척동해조은뉴스.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
댓글달기
  • 회사소개
  • 광고안내
  • 제휴·광고문의
  • 기사제보
  • 정기구독신청
  • 다이렉트결제
  • 고객센터
  • 저작권정책
  • 회원약관
  • 개인정보취급방침
  • 청소년보호정책
  •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  • RSS

  • 강원도 삼척시 도계읍 도계강변3길4 (삼척동해조은뉴스) l 정기간행물 등록번호 : 강원 아00149 ㅣ 등록일자 : 2013년 4월 22
    발행인 : 임영순 l 편집인 : 이승연 l 청소년보호책임자 : 이승연 l 사업자등록번호 : 717-02-01800  | 대표전화 : 010-3653-8444
    Copyright ⓒ 삼척동해조은뉴스 All right reserved.news | news@sdgoodnews.co.kr
    삼척동해조은뉴스의 모든 콘텐츠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재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